나이 많은 한 수도사가
정원에서 흙을 고르고 있었습니다.

그때 그 수도원에 들어온 지 얼마 안 되는
조금은 교만한 젊은 수도사가 그에게 다가옵니다.
경험 많은 수도사는
후배 수도사에게 이렇게 말합니다.

"이 단단한 흙 위에다 물을 좀 부어주겠나?"

젊은 수도사가 물을 부었습니다.
그러자 물은 옆으로 다 흘러가고 맙니다.

그러자 이 나이 많은 수도사는
옆에 있는 망치를 들어
흙덩어리를 깨기 시작했습니다.

그는 부서진 흙을 모아놓고 젊은 수도사에게
다시 한번 물을 부어보라고 말합니다.

물은 잘 스며들었고
부서진 흙을 뭉쳐 가기 시작했습니다.

나이든 수도자는 이렇게 말합니다.
"이제야 흙 속에 물이 잘 스며드는구먼.
여기에 씨가 뿌려진다면
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을 것이야.

우리 역시 깨어져야
하나님께서 거기에 물을 주시고,
그럴 때 씨가 떨어지고 꽃이 피고
열매가 맺힐 수 있는 거지.

우리 수도사들은 이것을
"깨어짐의 영성"이라고 얘기한다네."