꼭 필요한 만큼만 먹고 필요한 만큼만 둥지를 틀며
욕심을 부리지 않는 새처럼 당신의 하늘을 날게 해주십시오
가진 것 없어도 맑고 밝은 웃음으로
기쁨의 깃을 치며 오늘을 살게 해주십시오
오직 사랑 하나로 먼 길을 떠나는 철새의 당당함으로
텅 빈 하늘을 나는 고독과 자유를 맛보게 해주십시오
오직 사랑하나로 눈물 속에도 기쁨이 넘쳐날
서원의 삶에 햇살로 넘쳐오는 축복
나의 선택은 가난을 위한 가난이 아니라
사랑을 위한 가난이기에 모든 것 버리고도
넉넉할 수 있음이니 내 삶의 하늘에 떠다니는
흰 구름의 평화여 날마다 새가 되어 새로이 떠나려는
내게 더 이상 무게가 주는 슬픔은 없습니다

-이해인 詩 '가난한 새의 기도'.